경북도의회 임기진 의원, 경북문화관광공사 예산운영 도덕적 해이 비판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12-06 15:47:31 기사원문
  • -
  • +
  • 인쇄
임기진 도의원
경북도의회 임기진 의원은 6일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에 대한 내년 예산안 종합심사에서 경북문화관광공사의 예산 운용상의 도덕적 해이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임 의원에 따르면, 경북문화관광공사의 최근 3년 간 영업이익은 696억 원, 영업외이익 112억 원, 당기순이익은 543억 원에 달하고 있으며, 공사의 수익은 대부분 골프장 사업과 부동산 택지개발 및 판매를 통해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경주 보문골프장과 안동 레이크골프장에서 올린 수익, 그리고 감포관광단지 부동산 매각 사업 등 골프장과 부동산 개발로만 2021년 165억 원, 2020년 628억 원의 순이익을 벌어들였다.

하지만 문제는 문화관광공사가 골프장 운영과 부동산 분양수익 사업에 몰두하면서 수백억 원에 달하는 이익을 챙기고 있지만, 대행사업 부문의 적자는 도민의 세금으로 충당하고 있다는 점이다.

문화관광공사는 조직개편 이후 늘어난 마케팅 대행사업 인력 인건비를 지원받고 있다. 지원금액은 2020년 15억 원, 2021년 10억 원, 2022년 12억 원으로 누적 지원액은 총 37억 원에 달한다.

임의원은 “문화관광공사가 정부를 비롯한 경북도 및 시·군들로부터 위탁받은 여러 사업들을 ‘대행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수행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마케팅대행사업 인력을 2019년 10명에서 40명으로 크게 확충한 탓에 크게 늘어난 인건비를 감당할 수 없게 되었다”며 “그 결과 2020년에는 6억 원, 2021년에는 13억 원의 적자를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기진 의원은 “해마 수백억 원의 순수익을 기록하고 있는 문화관광공사를 위해 대행사업의 적자를 도민의 혈세로 충당하고 있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앞으로 문화관광공사는 지역관광활성화라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고, 사업상의 적자를 보전하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구일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