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노총 총파업 목표 '반정권투쟁'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6 15:44:32 기사원문
  • -
  • +
  • 인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민주노총의 화물연대 투쟁승리와 총력투쟁은 명분은 반노동정책 저지라고 하지만 그 실질은 반민생투쟁, 반정권 투쟁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노총이 화물연대를 제외한 다른 노조의 파업들이 종료되어 동력을 잃자 산하조직을 총동원해서 불씨를 되살리려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민노총은 매번 전체 노동자들이라고 이름을 들먹이지만 일부 귀족 노조원들의 특권만 갱기기 위해 온갖 불법을 저질러 왔고 여기에 문재인 정권은 민노총의 불법을 조장했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제 국민들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났고 특히 MZ세대는 이번 민노총 퇴출을 외치며 민노총의 릴레이파업을 저지했다"며 민노총의 대각성과 대전환을 촉구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민노총은 총파업의 목표는 화물 총파업 투쟁 승리, 윤석열 정부 노동 탄압분쇄'라고 하지만 사실상 윤석열 정부 끌어내기기 파업"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민노총이 화물연대 운송거부를 지원하며 윤석열 정부의 반대하는 기획정치 파업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고 꼬집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현재 운송거부로 인한 철강, 석유화학, 정유, 자동차 등 관련 주요 업종의 피해액은 3조가 훨씬 넘는다며 한파 속에서 자동차 휘발유 경유뿐만 아니라 등유 공급까지 어려워진다면 국민들의 생활에 더욱 큰 피해가 초래될 수도 있다"며 파업 중단을 촉구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제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