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윤심이 한동훈? “윤석열 대통령 관여하지 않을 것”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12-06 15:07:19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갑)이 6일 대구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은 6일 대구를 찾아 주호영 원내대표가 제시한 당대표 조건론에 대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한동훈 법무부장관에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것을 두고 “윤 대통령이 전당대회에 깊이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대구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윤 대통령이) 균형을 잘 잡으실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3일 ‘아시아포럼21’에 참석해 차기 당 대표와 관련, “국회 지역구 의석의 절반이 수도권인 만큼 수도권에서 대처가 되는 대표여야 하며 MZ세대에게 인기 있는 대표여야 하고, 공천에서 휘둘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공천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김기현·윤상현·조경태권성동·나경원·권영세·원희룡 등의 이름을 열거한 뒤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확신이 있는 사람이 안 보인다는 게 당원들의 고민”이라며 “다들 (당원들) 성에 차지 않는다”라고도 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선 주 원내대표의 해당 발언이 윤 대통령과의 관저 회동 이후에 나왔다는 점을 토대로 윤심이 한 장관에게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주 원내대표가 제시한 이른바 ‘수도권 대표론’을 두고는 “어떤 지역을 국한하기보다는 총선 승리를 이끌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춘 사람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 조건으로 “당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통합이나 포용의 리더십을 갖추고 국민들 눈높이에 맞는 사람”을 들었다.

향후 정치행보를 두고는 “3선 의원으로서 상임위원장을 그만두고 ‘어떤 일을 찾아서 해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차기 원내대표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어떤 상황이 생길지 알 수 없어 당장 출마하겠다고 얘기할 수는 없다”면서도 “언제든지 상황이 되면 도전할 수 있는 준비는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차기 총선의 공천과 관련해서는 “인위적인 물갈이는 안된다”고 강하게 말했다.

그는 “대구·경북 정치권의 체질이 약화된 것은 인위적인 물갈이 때문”이라며 “대구·경북에 3선 이상 의원이 겨우 3명 뿐이다. 선수가 골고루 포진돼서 역할분담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구일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