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규, '내일은 천재' 첫 수업부터 '난관 봉착'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9-23 14:16:42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김광규가 ‘내일은 천재’ 첫 수업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내일은 천재’에서는 수포자 탈출에 도전한 김광규의 활약이 펼쳐졌다.

이날 ‘내일은 천재’ 첫 수업에 교복을 입고 등교한 김광규는 “고등학생 때로 돌아간 것 같다”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이어 수학 1타 강사 정승제가 나와 알고 있는 수학 공식이 있는지를 묻자 김광규는 “3.14”를 언급하며 공식이 아닌 원주율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첫 수업의 우등생이 되기 위한 김광규의 고군분투가 이어졌다. 정승제는 0재단을 위해 사칙연산, 지수법칙을 강의했고, 김광규는 몇 번의 시도 끝에 문제를 당당히 맞히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문제를 맞힌 김광규는 “거의 50년 만에 칠판 앞에 서 본 것 같다”라며 뿌듯한 심정을 전했고, 자신감을 얻어 “탄젠트까지 배워봅시다”라고 전해 남다른 의욕을 보였다. 하지만 실생활에서 응용할 수 있는 퍼센트에 대한 내용이 이어지자, 김광규는 두통을 호소, “더 쉽게 부탁드려요”를 연이어 외치는 등 불굴의 노력을 이어가 시청자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최종 테스트 후 곽윤기와 골든차일드 이장준이 우등생으로 꼽히자, 김광규는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진심으로 축하해주며 0재단의 든든한 반장으로서 존재감을 빛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연예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