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날 따라와’ 윤민수·이종혁 “아들과 출연? 제안 받고 고민했는데”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9-23 11:27:56 기사원문
  • -
  • +
  • 인쇄
‘이젠 날 따라와’ 윤민수와 이종혁이 출연 계기를 털어놓았다.

23일 오전 tvN STORY·tvN 새 예능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전성호 PD를 비롯해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부녀, 추성훈-추사랑 부녀가 자리에 참석했다.

윤민수는 ”처음에 제안을 받았을 때 고민을 했다. (아들이)비연예인이기도 하고, 종혁이 형처럼 추억으로 남았으면 하기도 했다. 근데 그런 생각이 들더라. 사춘기 때는 아빠랑 여행가고 대화가는 게 어렸을 때보다는 기회가 적지 않나. 시간이 지나면 그런 기회가 점점 없어질 거고, 그런 생각을 하게 됐다. 그러다 보니까 3년 밖에 안남았더라. 대학교 가기 전까지. 여행 다니면서 여러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윤후한테 먼저 물어봤다. 윤후도 좋다고, 여행가는 게 좋다. 또 한 가지는 추성훈 삼촌을 만날 수 있다고 해서 출연했다. 처음 볼 때 가만히 서서 쳐다보더라. 엄청 팬이고, 운동에 꽂혀있다. 추성훈 삼촌과 함께 하는 것에 꽂혔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종혁은 ”‘아빠 어디가’ 때 너무 사랑을 받고 아기들이 귀여웠는데 섭외 이야기를 듣고 ‘굳이 할 필요가 있나?’ 싶었다. 제 눈에는 아들이 귀엽고 그런데, 궁금한 분들도 있고 ‘또 나왔네’ 하는 분들도 있을 것 같다. 제 눈에는 준수가 아직 귀엽다. 등치만 컸지 아직 애다. 어릴 때 아기였던 애들이 컸지만 사랑해주고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출연했다“라고 털어놓았다.

한편 ‘이젠 날 따라와’는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만큼 커져서 돌아왔다. 이제는 아빠들을 위해 아이들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갚기 여행 리얼리티다.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연예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