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통령 외교적 쾌거 왜곡·비방 올인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3 10:12:52 기사원문
  • -
  • +
  • 인쇄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을 향해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을 통해 얻은 한미·한일 관계의 의미 있는 성과를 국회 차원에서 살리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주는 것이 순서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을 향해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을 통해 얻은 한미·한일 관계의 의미 있는 성과를 국회 차원에서 살리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주는 것이 순서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대통령의 외교활동은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국익을 지키기 위한 활동이니 응원과 격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롯 흡족하지 않은 면이 있다하더라도 대통령이 외교활동이 오히려 국내 정쟁이 되어 그 성과를 깎아 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생각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민주당에 간곡히 부탁했다.

또 "정권은 바뀌는 것이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 대표 선수로 대통령 외교활동에는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이 진정 국익을 생각한다면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을 통해 얻은 한미·한일 관계의 의미 있는 성과를 국회 차원에서 살리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주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또한 "한일정상이 만난 것이 2년 9개월 만이고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총리를 만나면서 문재인 정권이 망쳐놓은 한일관계의 새로운 희망의 쌋을 틔웠고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미 대통령과 직접 소통하며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한 대한민국의 우려사항을 직전 전달하고 바이든 대통령이 대한민국 전기차의 상황을 인지하게 한 것은 큰 외교적 쾌거"라고 말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조문 외교에 모든 가짜뉴스를 생산해 제2의 광우병 사태를 만들려 하더니 이제는 한미한일 정상회담 성과까지 깎아내려 정치적 이득에만 혈안이고 이제는 사적 대화까지 이용해 동맹관계의 이간시키려 하는데 잘못된 것이 있으면 지적해야 하지만 국가 원수의 외교적 노력까지 왜곡 비방하는 것은 삼가해 달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제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