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 뉴욕서 1시간 회담…"북 협상 복귀 촉구”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3 09:34:46 기사원문
  • -
  • +
  • 인쇄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났다.



박진 외교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 등에 대한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7월 주요 20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개최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뒤 약 두 달만이다.



한미일 외교장관이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이날 뉴욕에서 회담을 가진 후 이같은 내용의 성명을 채택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북한의 불안정한 행동에 대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라며 북한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고 이 지역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며 규탄했다.



또 "핵 정책과 관련해 새로운 법률 채택을 포함해 핵무기 사용과 관련된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불안정한 메시지를 보내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라며 "진지하고 지속적인 대화의 중요성을 강요하고 북한이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블링컨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우리 정부의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 목표에 지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일이 각각 양자 형식으로 협력해왔지만, 최근 들어 3국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협력하면 더욱 효율적이 된다."라며 지역 안보 문제뿐만이 아닌 글로벌 현안에서도 3국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 입장에서 한미일 3국의 협력은 아주 중요하다."라고 거듭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코리아이글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