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 민군화합 작은 음악회 재개 상서면 사방거리 상권 숨통

[ 뉴스포인트 ] / 기사승인 : 2022-09-22 10:53:35 기사원문
  • -
  • +
  • 인쇄

뉴스포인트 박마틴 기자 | 도내에서 가장 많은 군인들이 주둔하고 있는 화천에서 민관군 화합을 위한 ‘사방거리 작은 음악회’가 지난 21일 3년 만에 재개됐다.




장병복지와 지역상권 활성화, 민관군의 화합을 위한 사방거리 작은 음악회는 코로나19로 2019년 이후 중단된 이후 3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화천군과 군부대 측은 오는 11월까지, 총 4회의 작은 음악회를 격주로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오랜만에 열린 작은 음악회에는 장병 500여명이 참여해 쌓인 피로를 풀며 흥겨운 시간을 만끽했다.





음악회에서는 걸그룹 공연을 비롯해 각 부대 대표들의 장기자랑이 펼쳐저 장병들은 물론, 주민들과 면회객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넘치는 끼와 가창력, 춤실력으로 입상한 팀들은 휴가증을 비롯한 번영회 등 지역 사회단체들이 마련한 푸짐한 상품까지 품에 안았다.





이들은 낮부터 오후 8시까지 산양리 시내에 머물며 식당과 카페, 체육시설, 군장병 휴게소 등을 이용 후 부대에 안전하게 복귀했다.





좀처럼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던 사방거리 상권도 한시름을 덜게 됐다.





실제 저녁식사 시간을 전후해 지역 음식점과 카페 등은 삼삼오오 마주앉은 장병들로 인해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다.





작은 음악회에 앞서 상서종합문화센터에서는 간부급 군인들이 직접 운영한 프리마켓이 열려 화제를 모았다.





마켓을 연 군간부들은 수익금 전액을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금으로 써달라며 화천군에 기탁할 예정이어서 주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화천군은 최근 지역 군부대와 친선축구경기를 마련하는 등 민군관 사이의 간격을 좁히는데 정성을 쏟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고된 임무로 심신이 지친 군장병들이 내집처럼 편안하고, 즐겁게 지역에서 휴식을 취하고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배려하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포인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