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REC 구매, RE100 인정’ 논란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2-08-12 17:27:46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정부가 기업의 RE100 이행 위해 해외 REC 구매를 RE100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국내 RE100 참여 기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의 RE100 이행에 애로사항을 점검하고 RE100 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해외에서 REC를 구매하는 경우에도 이를 국내에서 재생에너지 조달로 인정하자는 방안이 나왔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좁은 국토 면적 등으로 국내 재생에너지 공급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상황으로 EU‧북미 등과 달리 국내 고립계통으로 인한 재생에너지 조달의 어려움을 제기했다.



기업들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나 해외 주요국들에 비해 아직 국내의 재생에너지 사용 여건은 상대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임을 피력했다. 특히 국내의 재생에너지 발전 비용이 상대적으로 높아 E100 이행에 따른 높은 비용 부담을 토로했다.



산업부는 이러한 재생에너지 조달·인증기준에 대해 연내에 주요 기업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컨퍼런스 등을 통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며 향후 CDP 위원회측과도 검토·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논의에 대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해외구매 인정은 실현가능성 없는 헛된 메시지로 대한민국 산업경쟁력을 발목잡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RE100 캠페인의 목적은 산업 활동에 소요되는 전력을 화석연료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함으로써 탄소 발생을 최소화해 기후위기에 대응하자는 것”이라며 “이를 감안하면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과는 별개로 계통도 연결되지 않은 해외에서 재생에너지를 구입한다고 RE100 이행으로 인정받을 가능성은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RE100 기업이 재생에너지의 대량 구매자가 돼 재생에너지 공급이 확대되고 공급단가가 하락, 결과적으로 국가의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것이 RE100의 중요한 가치인데 해외 재생에너지 구매는 우리 소비자와 기업의 돈으로 국내 탄소중립이 아니라 해외의 탄소중립만 도와주는 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성환 의원은 “우리 기업의 RE100 대응을 지원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국내 재생에너지 보급을 빠르게 늘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