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당헌개정 80조 관련 의총 소집 요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8-12 15:57:02 기사원문
  • -
  • +
  • 인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국제뉴스DB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2일 당헌개정 80조 관련 공개토론과 의원총회 소집을 비상대책위원회에 요구하고 나섰다.

박용진 후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당헌 제80조 개정은 당의 헌법을 바꾸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2015년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였던 시절 만든 당헌 96조 제2항을 개정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권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부정부채에 대한 우리의 입장과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고 후보를 내 결국 국민의 신뢰를 잃었고 처참하게 패배했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당헌 80조는 당헌 96조와 마찬가지로 부정부패와 결연히 맞서는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담고 있는데 이런 중대한 전환을 당내 공개적인 토론도 없이 전준위가 안건을 확정하고 투표에 붙일 수는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의 가치인 소득주도성장 노선의 폐기 역시 마찬가지"라며 "당의 강령을 정하는데 공개적인 토론도 없이 숙고도 없이 바꿀 수는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박용진 후보는 그러면서 "비대위는 당헌 개정안을 발의하기 전, 공개토론회와 의총을 소집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소통하는 정당이라더니 당원과 중아위원을 상대로한 공개적인 설명조차도 토론절차도 없이 확정된 안에 대해 투표나 하라는 것은 당원을 대상화 하는 것이고 전형적인 '사당화'의 길"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제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