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2엔터, AURA엔터테인먼트 인수 “서로 상생해 시너지 효과 낼 것”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12-07 11:15:56 기사원문
  • -
  • +
  • 인쇄
S2엔터테인먼트(이하 에스투)가 솔로 아티스트 제작 레이블 주식회사 오라(이하 AURA)를 인수하며 사업 확장에 나선다.

7일 오전 에스투는 “지난 11월 이사회를 통해 AURA의 지분 51%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하기로 의결했다. 앞으로 AURA는 기존 솔로 아티스트 기획 제작 및 매니지먼트 외에도 당사의 하위 레이블로서 기획, 제작을 전담하는 인하우스 프로듀싱 및 프로덕션 그룹의 기능을 맡는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는 홍 회장의 트레이닝 노하우뿐만 아니라 자체 제작력을 확보, 업무적 역량을 넓히며 다분야에서 활동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 에스투가 출범 1년 만에 보인 첫 행보인 만큼 홍승성 회장과 홍태화 대표이사가 추후 공격적인 투자와 사업 확장을 이어갈지 많은 관심이 모인다.

에스투는 JYP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지내고 지난 2008년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포미닛, 비스트, 현아, 비투비, CLC, 펜타곤, (여자)아이들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을 키워낸 ‘미다스의 손’ 홍승성 회장이 2020년 설립한 회사다. 홍 회장은 약 30년간의 경력을 살려 자신만의 노하우로 2021년 글로벌 음악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포부를 담아 지난 4월 걸그룹 핫이슈를 론칭한 바 있다.

AURA는 솔로 아티스트의 프로듀싱 매니지먼트를 주 사업으로 하는 엔터테인먼트사로 빅히트뮤직(현 하이브)에서 BTS와 TXT의 프로듀서로 활동한 이력을 가진 신예 싱어송라이터 ADORA(아도라)를 성공적으로 데뷔시킨 바 있다. AURA는 오는 2022년 아도라에 이은 두 번째 아티스트를 공개, 두 아티스트의 활동을 지원 사격할 예정이다.

알렉스 킴 AURA 대표이사는 “AURA에 소속된 솔로 아티스트들의 뛰어난 예술적 역량과 에스투의 화려한 그룹 아티스트 모두 각자의 브랜드를 해치지 않고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구조라고 판단해 기쁜 마음으로 이번 양수도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홍승성 에스투 회장은 “무엇보다도 아티스트의 역량이 가장 중요해진 현재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에스투와 AURA가 금번 인수를 통해 좋은 시너지를 낼 것이라 확신한다. 이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전했고 홍태화 대표이사 역시 “양사의 독창적인 문화와 구조를 보존하고 존중하면서 상호 협력을 이끌어내 글로벌 문화와 케이팝 산업의 리더로 자리매김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연예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