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만' 강예원, 평범한 가정주부 → 180도 변화 '왜?'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11-25 22:15:50 기사원문
  • -
  • +
  • 인쇄
어떤 역할을 맡아도 거침없이 몰입하는 배우 강예원이 JTBC ‘한 사람만’으로 3년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강예원은 죽음을 선고 받고 자신이 믿어왔던 ‘평범’의 궤도에서 벗어난 ‘강세연’으로 변신한다.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그녀가 보여줄 흡인력 있는 연기에 관심이 쏠린다.

강세연은 누구의 시선에 띄는 법 없이 평범하게 살아왔다. 적당한 나이가 되자 회사 상사였던 남편과 결혼했고, 으레 그렇듯 정리해고 1순위가 되어 집으로 들어앉았다. 아픈 시어머니를 돌보는 건 당연하게도 그녀의 몫이었다. 그런 세연은 죽음을 앞두고서야 그토록 믿고 의지했던 ‘평범’과 ‘안정’의 균열을 깨닫게 된다. 이곳을 벗어나야겠다고 다짐한 그녀는 그렇게 처음으로 궤도를 벗어나 ‘나’를 위한 인생을 마주하게 될 예정이다.

이러한 변화는 25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도 극명히 드러난다. 마트에서 찬거리를 사는 세연은 여느 가정주부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이다. 그랬던 그녀가 ‘평범’의 균열을 깨달은 순간, 모든 것이 달라졌다. 함께 공개된 이미지 속 강인한 세연의 눈빛이 이를 설명해주고 있다. ‘평범’했던 삶에서 벗어나 그 누구도 아닌 자신만을 위한 인생을 살게 된 그녀의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어떤 캐릭터든 본인만의 차별화된 매력을 불어넣는 강예원이 ‘한 사람만’으로 한 번 더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하며, “오는 12월,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기적 같은 여정이 펼쳐질 ‘한 사람만’의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 사람만’은 ‘최고의 이혼’으로 섬세한 감정 묘사에 탁월함을 입증한 문정민 작가와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 ‘그 남자의 기억법’ 등을 통해 로맨스 서사를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내는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오현종 감독, 그리고 제작사 키이스트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12월 20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MK스포츠 연예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