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쪽 귀만 듣기 어려운 편측성 난청, 크로스(CROS) 보청기 선봬

[ 제주교통복지신문 ] / 기사승인 : 2021-11-25 21:34:00 기사원문
  • -
  • +
  • 인쇄


[제주교통복지신문 이청 기자] 최근, 직장생활을 하면서 회의 등 여러 상황에서 말소리를 놓치거나 소리 방향 구별에 어려움을 느끼는 등의 불편한 상황이 점차 늘어나 보청기 전문센터를 방문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편측성 난청은 한쪽 귀는 정상에 가까우나 반대쪽 귀의 기능이 저하돼 보청기 착용이 필요하거나 보청기 착용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정도로 난청이 심한 경우를 말하는데, 귀는 양쪽에 도달하는 소리의 시간과 강도 차이를 통해 음원의 위치와 방향을 판별한다. 편측성 난청이 발생하면 소리 방향을 구별하기 어려운 것은 물론 상대적으로 잘 들리는 귀에만 의존하게 돼 피로가 쉽게 누적될 수 있다.



이에, 난청에 적합한 '크로스(Contralateral Routing Of Signal, CROS) 보청기'는 일반 보청기로 효과가 없는 정도의 심한 청력손실이 있을 때 난청이 있는 귀의 방향에서 들리는 소리를 반대편 귀로 전달해 양방향의 소리를 좋은 쪽 귀에서 함께 들을 수 있도록 고안된 특수 보청기다.



형태에 따라 고막형, 외이도형, 오픈형 등 다양하게 출시돼 사용자에게 적합한 형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양쪽 귀를 사용하는 효과로 소리가 더욱 크고 선명하게 들리는 효과가 있어 소리의 방향 판별, 소음 속 대화 등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황혜경보청기 청각언어센터 조현미 센터장은 “우리의 귀는 양쪽을 모두 사용해야 쾌적한 청취와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해서 한쪽만 나빠지더라도 이러한 능력이 크게 저하될 수 있다. 편측성 난청은 다양한 상황에서 듣기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는 만큼 정확한 청력 평가와 상담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글자크기
  • +
  • -
  • 인쇄

제주교통복지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