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예상 못한 시나리오…김종인 없는 선대위 출범 시사”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1-25 17:21:50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 윤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없이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을 가리켜 ‘그 양반’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서 “김 전 위원장 (선대위) 합류를 매듭짓지 못했지만 윤 후보의 무한책임 하에 진행되는 것이므로 후보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혀 예기치 않은 상황이지만 김 전 위원장 없이 구성해야 한다면 다른 총괄선대위원장을 세울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에게도 ‘만약 김 전 위원장을 모시지 못하는 상황이면 김병준 전 위원장을 포함해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도 좋다, 다만 선대위 개선은 명확하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당 대표 된 이후부터 이런 시나리오는 별로 기대하지도 않았고, (이것을) 염두에 두고 선거 준비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이대로 총괄선대위원장 없이 선대위가 출범하면 저와 김병준 위원장이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며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게 상당한 영역을 만들어주고 주도권을 발휘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 합류를 고심하는 이유에 대해 “선대위 운영에 있어서 여러 지방 방송이 나오지 않는,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할 수 있는 대선 일정이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 측 인사들이 김 전 위원장을 자극하는 언사를 좀 많이 하지 않았나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또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을 ‘그 양반’이라고 지칭한 것을 두고는 “상당히 격앙된 상태에서 그런 말을 했다고 생각하고, 사실 좀 부적절한 표현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쪽에서 김 전 위원장을 물밑 접촉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라며 “누가 연락했는지 알고 있는데 통상적 인사치레였고 확대해석하는 자체가 이간에 가까운 행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김 전 위원장이 민주당 쪽으로 선거를 도울 거라는 우려는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대구일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