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두산퓨얼셀(주) 연료전지 안전성 확보 지원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11-25 16:16:11 기사원문
  • -
  • +
  • 인쇄

(왼쪽 세번째)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기술이사
(왼쪽 세번째)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기술이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탄소중립 시대의 새로운 대체에너지로 떠오르고 있는 연료전지 발전설비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또 한걸음을 보탰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25일 두산퓨얼셀 익산공장에서 ‘연료전지 발전설비 제품검사 등록 제조시설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공사 김권중 기술이사와 두산퓨얼셀(주) 문형원 상무 등 양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현판식에는 익산공장에서 생산하는 100kW 초과 연료전지 발전설비 제품과 제조시설의 초기검사를 성공리에 완료하며 안전성을 인증했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공사는 지난 10월부터 약 한 달간 두산퓨얼셀 익산공장 제조시설의 품질시스템 적정성과 제품의 설계, 성능 등에 관한 시험 검사를 실시하고 안전 여부를 확인했다.



올해 시행된 전기안전관리법에 따르면, 내년도 4월부터는 연료전지 발전설비의 경우 초기검사를 완료하고 제조시설을 등록한 공장에 한해 출하가 가능하다.



김권중 기술이사는 “이번 익산공장 시설의 성공적인 검사 완료를 통해 연료전지 제품의 제조와 시설 전반에 관한 전주기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했다”면서 “앞으로 연료전지 생산 민간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