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핵 활동, 안보리 결의 위배…합의 정신 준수"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1-11-25 14:30:35 기사원문
  • -
  • +
  • 인쇄






통일부가 북한의 핵 활동 징후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와 남북 등 합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평가하면서 "합의 정신, 유엔 결의 취지 등이 준수돼야 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 활동에 대해서는 여러 유관 부서들,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포함한 국제기구 등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파악해 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IAEA 사무총장이 성명에서 얘기한 것처럼 북한의 핵 활동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남북 간 수차례 합의한 사안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8년 남북 정상 간, 싱가포르 성명 등을 통해 북미 정상 간에 여러 차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합의한 바가 있다"면서 합의 정신과 유엔 결의 취지 준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는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이 최근 성명에서 북한 영변 5MW 원자로가 계속 가동 중이며, 원심분리 농축시설을 포함한 핵단지 지역에 새 건설 활동이 진행 중이라고 언급한 데 대한 입장이다.

다만 그로시 사무총장은 방사화학실험실은 7월 이후 가동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핵프로그램 활동 지속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관련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통일부 사칭 메일이 유포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담당 부서에서도 인지하고 있다"며 "인지 직후부터 관계 기관과 협조해 할 수 있는 조치를 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칭 메일 등과 관련한 해킹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현재 통일부 내 사이버안전센터를 운영 중인데, 24시간 보안 관제가 유지되도록 하면서 사이버 공격 차단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코리아이글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