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유승민, 김만배 법조카르텔 규명 촉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29 10:58:33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홍준표·유승민 대선 예비후보.
국민의힘 홍준표·유승민 대선 예비후보.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유승민 대선 예비후보는 29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화천대유 관계자가 윤석열 후보의 부친 부동산 매입한 사실을 두고 김만배 법조비리를 특검으로 모든 것을 밝혔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홍준표 후보는 이날 "대장동 비리 주범들이 전직 최고위 검찰 간부들을 포섭해 자신들 비리은닉의 울차리로 삼았다는 것이 명확해 졌는데 그들이 검찰에 두터운 인맥을 구축하고 있는 박영수 특검을 통해 현직 최고위 검찰 간부에게도 손을 뻣치지 않을수 있었겠는가?"라고 의구심을 보냈다.

홍준표 후보는 "이건 이재명 게이트르 넘어 이젠 법조비리 게이트로 가고 있다며 특검으로 모든 것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희망캠프는 '우연의 일치가 왜 하필 김만배와 윤석열 후보 사이에 일어났을까?'라는 제목의 논평냈다.

이수희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특 변명대로 '부피느이 고관철 부상으로 급매물'로 내놓은 집을 딱 그 때 김만배의 누나가 샀다니 이런 우연의 일치가 왜 하필 김만배와 윤석열 후보 사이에서 일어났을까?"라고 반문했다.

또한 "윤석열 후보측에서 밝힌대로 매도 당시 평당 시세가 3000만원~ 3500 만원이었다면 아무리 급매라도 31억원이 넘는 주책을 19억원에 매도했다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며 다운계약서의 의혹이 괜히 나온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반면 원희룡 후보는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시가보다 싸고 그게 무슨 이중계약도 아니라면서 하지만 뒤에 거래가 있었다면 큰 사건이지만 그게 아니라면 이것은 그야말로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한 그런 사건"이라고 일축했다.

윤석열 국민캠프는 윤석열 후보의 부친 부동산 매매 관련 보도에 대해 형사고발하고 관련 자료를 공개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제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