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엘 무면허운전' 장제원, 결국 사퇴 "눈물로 날 지새우는 아내"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28 08:51:58 기사원문
  • -
  • +
  • 인쇄
장제원 아들이자 래퍼 노엘 장용준 (사진-SBS 뉴스 캡쳐)
장제원 아들이자 래퍼 노엘 장용준 (사진-SBS 뉴스 캡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결국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의 종합상황실장직에서 사퇴했다.

장 의원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단 1분도 버티기 힘들었다"며,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어 "직을 내려놓는 것이 후보에게 더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며 "백의종군하면서 윤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응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눈물로 날을 지새우는 아내, 식사도 제대로 못 하고 계신 어머니.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며 "이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아들인 래퍼 용준씨가 지난 18일 무면허 운전을 하다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뒤, 사의를 표시했으나 윤 전 총장이 반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제뉴스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