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북촌 손만두 가게 방문…라디오가 연결한 인연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6-12 00:36:29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전현무 북촌 손만두(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전현무 북촌 손만두(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북촌 손만두' 가게에 방문해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북촌 한옥 스테이를 마무리하는 전현무의 일상이 그려졌다. 전현무는 비오는 북촌을 걸어다니면서 샐러드 가게, 북촌 손만두 가게 등을 방문해 작별 인사를 나눴다.

샐러드 가게 사장은 전현무와 중학교 동문이었고, '북촌 손만두' 가게 사장은 전현무의 팬이었다.

전현무는 "사골만둣국이 너무 맛있어서 허겁지겁 먹고 있는데 주방에서 '무디'라고 부르더라. 아침에 라디오 문자도 보낼 만큼 사장님이 팬이었다"라고 털어놨다.

만두가게 사장은 "만두 좋아하신다고 북촌에 오면 들르라고 문자를 보냈는데 그걸 읽어주셨다"라고 했고, 전현무는 "어딘지를 알아야 갈 거 아니냐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덧붙였다.

전현무는 만두 가게 사장과 이야기를 나누며 라디오 DJ를 했던 시절을 떠올렸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