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세빈 나이 6살 연하 강래연, 편백나무해물찜ㆍ단호박만두그라탕 폭풍 먹방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6-11 21:5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편스토랑' 명세빈, 강래연(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 명세빈, 강래연(사진제공=KBS 2TV)
명세빈이 나이 6살 연하 강래연을 집으로 초대해 편백나무해물찜과 단호박만두그라탕을 대접한다.

11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명세빈과 강래연이 2세 계획, 결혼 계획을 털어놓는다.

이날 방송에서 명세빈은 “너무 떨린다”며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누군가를 위한 요리를 시작했다. 명세빈은 “보통 사람이 오는 것이 아니다. 중식당도 경영했던 미식가다”라며 자신이 긴장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혹시 남자친구?”라며 초대 손님의 정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그 주인공은 명세빈의 오랜 찐친이자 23년차 실력파 배우 강래연이었다.

명세빈은 강래연을 위해 평소 지인들에게 자주 해준다는 편백나무해물찜과 특별한 만두 요리 단호박만두그라탕을 준비했다. 여기에 ‘명데코’답게 꽃을 활용한 초특급 플레이팅으로 고급스러운 원테이블 레스토랑의 분위기를 완성했다. 이어 명세빈과 강래연은 폭풍 먹방에 돌입했다.

입도 즐겁고 눈도 즐거운 시간이 이어진 가운데 두 친구의 화제는 어느새 결혼과 2세 계획에 대한 허심탄회한 이야기로 이어졌다. 강래연은 명세빈에게 “언니 아기 가질 거라고 하지 않았냐”라며 2세 준비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에 명세빈은 미래를 생각해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준비를 해뒀다는 사실을 밝혀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명세빈은 “너도 마찬가지잖아”라며 두 사람은 솔직한 토크를 이어가 웃음을 줬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