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정 속옷대신 브라렛·사각팬티 잘나가는 이유?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1 16:22:12 기사원문
  • -
  • +
  • 인쇄
최근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을 사랑하자는 ‘보디 포지티브(body positive)’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여성 속옷도 편한 옷이 주목받고 있다. 몸을 압박하던 과거의 보정 속옷 대신 내 몸에 잘 맞고 편안한 속옷을 찾는 여성들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11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에 따르면 와이어가 없는 브라렛, 브라캐미솔과 Y 존을 압박하지 않는 여성용 사각팬티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1월부터 6월 현재까지 브라렛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9%, 여성용 사각팬티 매출은 72% 증가했다.

특히 여성용 트렁크 팬티는 자주 여성 팬티 전 품목 중 가장 높은 판매율을 기록했다. 여성용 사각 드로즈인 ‘보이쇼츠’는 올해 처음으로 삼각팬티 판매량을 넘어섰다.

이들 제품은 여성의 몸을 압박해 보기 좋은 맵시를 만드는 대신 편안한 착용감을 우선으로 고려했다. 또 유기농 소재, 천연 코튼 등 건강한 소재를 사용했다. 봉제를 최소화해 속옷 라인이 드러나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자주 관계자는 “여성용 사각팬티인 드로즈가 삼각팬티의 판매량을 넘어섰다는 사실은 최근의 속옷 트렌드가 건강 중심으로 바뀌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여성들 사이에서 미의 기준이 달라지고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 경향이 지속하면서 편안한 여성 속옷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