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으로 국제결혼 떠난 682㎏ 대만코뿔소 엠마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1 15:42:34 기사원문
  • -
  • +
  • 인쇄
다섯 살 난 흰색 코뿔소가 사랑을 찾아 대만에서 일본으로 떠났다.

영국 BBC는 11일 대만 코뿔소 엠마가 일본 토부 동물원에서 10살 난 코뿔소 모란과 처음 짝짓기를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엠마는 대만 사파리에 사는 23마리의 코뿔소 가운데 싸움을 거의 하지 않고, 성격이 좋다는 사육사의 평에 따라 일본으로 가는 신부로 간택됐다. 게다가 엠마는 덩치도 비교적 작은 편이라 장거리 비행에 적합했다.

몸무게 682㎏에 길이는 2.5m에 이르는 ‘거구의 신부’지만 말이다.

대만 사파리에서 가장 큰 코뿔소의 몸무게는 무려 2100㎏이나 나간다.

엠마의 먼 신행은 아시아에서 흰 코뿔소의 개체 수가 줄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국제비정부기구 세계자연기금(WWF)은 지구 상에 단지 1만 8000여마리의 흰 코뿔소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엠마는 지난 8일 대만 레오푸 사파리 공원에서 16시간을 비행한 끝에 일본에 도착했다. 엠마의 신행은 코로나19 때문에 지난 3월에 예정됐다가 두 달 가까이 지나서야 성사됐다.

일본 동물원 측은 엠마가 별다른 거리낌 없이 잠자는 공간으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일본으로의 신행을 기다리는 동안 엠마는 “이리와” “안돼”와 같은 일본어에 익숙해지는 훈련을 받았다.

코뿔소 생존의 최대 적은 밀렵으로 코뿔소의 코는 최음제나 암치료제로 사용되는데 이는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 아니다.

엠마가 속한 남부 흰 코뿔소는 그나마 사정이 좋은 편으로 북부 흰 코뿔소는 단지 암컷 두 마리만이 남아있어 국제결혼 조자 불가능하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