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이직 막자”…SK하이닉스, 8% 임금인상 확정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1 12:09:10 기사원문
  • -
  • +
  • 인쇄
SK하이닉스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관련 노사 잠정 합의안을 수용하기로 매듭지으면서 평균 8% 임금인상이 확정됐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한국노총 산하 이천·청주 사업장 전임직(생산직)노조는 이날 대의원 대회를 열고 사측과 최근 잠정 합의한 임금인상안을 표결해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올해 기본급을 평균 8.07% 인상하고,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기존 4000만원대에서 5040만원으로 올리게 됐다. 또한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전 구성원에게 250만원을 오는 15일 일괄 지급할 계획이다.

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연봉은 기본급에 성과급, 상·하반기 생산성 격려금까지 더하면 최대 8000만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신입사원 초봉 면에서는 삼성전자 대졸 초임(4800만원)보다도 많은 액수를 책정한 것이다.이번에 SK하이닉스가 예년보다 큰 폭으로 임금을 인상한 것은 직원들의 불만을 달래고 삼성전자를 비롯한 경쟁사 이직 동요 등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임직원에게 연봉의 20% 수준으로 성과급을 지급한다고 공지했는데 이를 놓고 회사 실적에 비해 박하다는 불만이 쏟아져 나왔다. 그런 와중에 SK하이닉스 4년차 직원이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전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익분배금(PS) 산정 기준 등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고, 젊은 직원들을 중심으로 삼성전자 등 경쟁사로 이직하려는 움직임까지 감지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SK하이닉스는 지난 2월에 이어 이번달에도 신입사원 채용 공고를 냈다”면서 “반도체 수요가 확대되는 와중에 큰폭으로 임금을 올려 인재를 최대한 확보하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