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집’ 발언 軍 수사관, 직접수사 업무 배제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1 11:32:17 기사원문
  • -
  • +
  • 인쇄
압수수색 업무 등 수사 못해
수사 중립성 논란 차단 해석공군 부사관 성추행 피해 사망 사건 관련 공군 검찰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친정집’을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수사관이 직접수사 업무에서 배제됐다.

군 관계자는 11일 “해당 수사관은 압수수색 업무 등 직접수사 업무에서 배제됐고, 수사 지원 업무만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 인력 한계로 아예 업무에서 배제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방부 검찰단과 조사본부는 지난 9일 20전투비행단 군검찰, 공군본부 검찰부와 본부 법무실 내 인권나래센터를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친정집에 오는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정집은 공군 본부가 있는 계룡대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공군 검찰의 늑장 수사 의혹이 불거지면서 압수수색 필요성이 커졌지만 국방부 검찰단은 사건을 이관받은 지 8일이 지나서야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런 상황에서 수사관의 부적절한 발언은 군의 수사 중립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기 때문에 국방부도 빠르게 조치를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