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전문대출’이라며 담보로 나체사진 요구…1억원 뜯어낸 모자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0 12:55:43 기사원문
  • -
  • +
  • 인쇄
여성 전문 대출을 해주겠다며 담보조건으로 나체 사진을 요구해 받은 뒤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갈취한 엄마와 아들이 나란히 구속됐다.

제주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촬영물 등 협박) 위반과 공갈 혐의로 A(44·여)씨와 아들 B(19)군을 긴급체포해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와 B군은 지난 3월 초부터 5월 중순까지 여성 대출 전문 상담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급전을 필요로 한 여성 5명에게 담보로 나체사진을 요구한 뒤 전송받아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 1억원 상당의 금품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페이스북에 ‘당일 여성 대출 전문’이라는 게시글을 올리고, 이를 통해 연락을 해온 여성에게 “400만원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담보가 필요하다”면서 가슴 등 신체 중요부위를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요구했다.

피해 여성의 사진과 영상을 받은 A씨와 B군은 곧 태도를 돌변, 피해 여성 5명에게 오히려 돈을 더 내놓으라고 협박해 모두 1억원을 갈취했다.

특히 이 중 돈이 없어 보이는 1명에게는 보이스피싱에 가담하라고 겁박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달 23일 한 피해자의 신고로 수사에 돌입해 지난 4일 다른 지역의 한 PC방에서 B군을, 7일엔 또 다른 지역의 모텔에서 A씨를 각각 긴급체포했다.

이들은 7일 나란히 구속됐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범행을 저지른 공범 1명을 뒤쫓는 한편, 이들이 다른 지역에서 벌인 범행도 확인해 병합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