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해달라” 하자…버스서 휴대전화로 머리 때린 교수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9 18:51:04 기사원문
  • -
  • +
  • 인쇄
버스 안에서 전화 통화를 하던 중에 조용히 해달라는 말에 격분에 휴대전화로 승객의 머리를 때린 대학 교수가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9일 버스 안에서 승객을 폭행한 대학 교수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의 모 사립대 교수인 A씨는 지난달 3일 영등포구에서 운행하고 있던 버스 내에서 다른 승객과 다투다 손과 휴대전화 등으로 승객의 머리 부분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시 통화 중이었던 A씨는 “조용히 해달라”는 승객의 말에 화를 내며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승객이 먼저 자신의 멱살을 잡는 등 폭행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승객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