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사망 대학생 수사 경찰 “빨간색 아이폰 A씨꺼 아냐”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04 18:59:10 기사원문
  • -
  • +
  • 인쇄
경찰이 ‘한강 사망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사고지점에서 건져 낸 빨간색 아이폰이 대학 입학 동기 A(21)씨의 소유가 아니라고 밝혔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오후 6시 10분쯤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오늘 제출 받은 빨간색 아이폰은 A씨의 휴대폰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A씨 휴대폰을 계속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종욱(54) 민간구조사는 이날 오후 1시 20분쯤 사고지점에서 5m 정도 떨어진 곳에서 금속탐지기를 활용해 빨간색 아이폰을 찾았다. 차 구조사는 “이 핸드폰이 아니라면 찾을 때까지 물 속에 계속 들어갈 것”이라며 “휴대폰은 부식되지 않았다. 하지만 액정도 깨져있고 뒷면도 많이 파손된 상태”라고 밝혔다.

휴대폰을 찾은 그는 유족 측 변호사와 함께 서초서로 곧바로 이동해 휴대폰을 증거물로 제출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당시 상황 그대로”...박신영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
  • 달팽이로 합체된 남녀…기안84, 이번엔 ‘젠더 갈등’ 저격
  •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아가”
  • 포항 해변, 어린 오징어 수백마리 떼죽음…왜 밀려왔나
  • 교제 거절 당하자 직장 찾아가 염산 뿌린 70대 징역 3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