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서 “빌어먹을 마스크 벗어” 망치로 머리 퍽퍽퍽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04 17:14:24 기사원문
  • -
  • +
  • 인쇄
미국 뉴욕에서 흑인 여성이 길을 가던 아시안 여성 두 명의 머리를 망치로 마구 때린 혐오 범죄가 발생했다.

뉴욕 경찰은 4일 혐오 범죄 용의자인 흑인 여성의 얼굴과 범행 현장을 담은 폐쇄회로(CC)TV 동영상을 공개하며 제보를 당부했다.

혐오범죄를 전담하는 뉴욕 경찰에 따르면 이 흑인 여성은 지난 2일 오후 8시 40분쯤 인도를 걷고 있던 각각 31살과 29살의 아시안 여성에게 마스크를 벗어보라고 한 뒤 31살 여성의 머리를 망치로 때려 열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뉴욕 맨해튼 한복판인 웨스트 42번가에서 벌어진 이 사건에 대해 피해 여성은 “용의자는 혼잣말을 하고 있어 취했다고 생각해 그녀를 빨리 지나치려 했다”며 방송 뉴스 인터뷰에서 말했다. 피해자의 신상은 테레사란 이름으로만 알려졌다.

테레사는 이어 “그녀를 지나치려고 하는데 ‘빌어먹을 마스크를 벗어라’라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면서 “갑자기 내 머리를 무엇인가로 때렸다”고 증언했다.테레사는 병원으로 달려갔고, 이마와 머리에 입은 깊은 상처를 꿰매야만 했다. 그는 “엄마가 미국에서 아시안 혐오 범죄가 많으니 조심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뉴욕 패션학교인 FIT를 최근에 졸업한 테레사는 곧 타이완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뉴욕이 좀 더 안전해지고, 원하던 직장을 찾으면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

아시안 혐오 범죄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유행을 ‘차이나 바이러스’, ‘쿵플루’라고 부르며 중국에 책임을 물은 결과 지난해 미국 전역의 대도시에서 전년보다 150%나 급증했다.특히 뉴욕에서는 2020년 28건의 아시안을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가 발생했는데 2019년에는 단지 3건에 불과했다. 지난 3월에는 아시안 할머니가 길 가던 남성으로부터 얻어맞고 발로 걷어차이는 사건이 일어났다. 이 할머니는 자신이 살던 아파트 바로 앞에서 폭행을 당했고 보안카메라에 범행 장면이 중계됐지만, 아파트 보안 직원은 문을 닫아걸고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아 더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당시 상황 그대로”...박신영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
  • 달팽이로 합체된 남녀…기안84, 이번엔 ‘젠더 갈등’ 저격
  •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아가”
  • 포항 해변, 어린 오징어 수백마리 떼죽음…왜 밀려왔나
  • 교제 거절 당하자 직장 찾아가 염산 뿌린 70대 징역 3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